LA 다저스 류현진이 1일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콜로라도와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USATODAY스포츠 연합뉴스

류현진(32ㆍLA 다저스)이 마침내 ‘투수들의 무덤’을 정복했다. 비록 승수는 추가하지 못했지만 흠잡을 데 없는 무실점 투구였다.

류현진은 1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콜로라도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3피안타 1볼넷 1탈삼진 무실점으로 역투하고 0-0으로 맞선 7회말 페드로 바에스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이로써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전체 유일의 1점대 평균자책점을 종전 1.74에서 1.66으로 끌어내렸다. 투구 수는 80개였고, 직구 최고시속은 93마일(약 150㎞)를 기록했다. 그러나 상대 선발 헤르만 마르케스도 잘 던져 다저스 타선을 완벽히 봉쇄하면서 류현진의 시즌 12승과 한ㆍ미 통산 150승은 다음으로 미뤘다.

류현진은 이날 전까지 쿠어스필드에서 통산 5경기에 등판해 1승 4패, 평균자책점 9.15로 부진했다. 지난 6월29일엔 4이닝 동안 홈런 3방을 포함해 9피안타 7실점으로 무너지면서 1점대 초반을 유지하던 평균자책점이 크게 치솟았다. 그러나 절치부심해 33일 만에 쿠어스필드에 다시 선 류현진은 다시 예리해진 변화구 제구력을 앞세워 콜로라도 타선을 요리했다. 특히 ‘천적’ 놀란 아레나도를 3타수 무안타로 꽁꽁 묶었다. 수비도 류현진을 도왔다. 3회 2사 2루 위기에서 찰리 블랙먼에게 우전안타를 맞았지만 우익수 코디 벨린저가 빠르고 정확한 홈 송구로 실점을 막았다.

경기는 다저스가 0-0으로 맞선 9회초 윌 스미스의 3점홈런 등을 묶어 5-0으로 승리했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