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 서울 양천구 목동 빗물펌프장에서 실종된 근로자를 찾기 위해 소방대원들이 크레인을 타고 배수시설 안으로 진입하고 있다. 갑작스레 쏟아진 폭우로 이날 오전 8시 26분쯤 현장에서 작업 중이던 근로자 3명이 실종돼 그 중 1명은 사망했고, 2명은 수색 중이다. 이한호 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