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2사단 임현준 상병 “구조 생각뿐”
해병대 제2사단 백호연대 임현준 상병. 해병대 2사단 제공

해병대 제2사단에서 복무하는 해병대원이 지난 20일 제주도 한 해수욕장에서 바다에 빠진 30대 남성을 구조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당시 제주도 앞바다는 제5호 태풍 ‘다나스’가 북상하면서 강한 파도가 치고 많은 비가 내리는 상황이었다.

30일 해병대 2사단에 따르면 백호연대 소속 임현준(20) 상병은 휴가 중이던 지난 20일 오후 4시쯤 제주시 구좌읍 월정리 해수욕장을 찾았다가 비명을 들었다. 소리가 들린 곳에선 30대 남성 1명이 바다에 빠진 채 허우적대고 있었다.

임 상병은 주변 사람들에게 119에 신고해달라고 요청한 뒤 바다로 뛰어들어 군에서 배운 생존수영으로 물에 빠진 30대 남성을 구조했다. 그는 물에 빠진 남성을 부축해 바다에서 나온 뒤 구조대가 도착할 때까지 남성의 건강 상태도 챙겼다.

물에 빠진 남성은 임 상병이 신속하게 구조해 큰 부상 없이 가벼운 찰과상만 입은 것으로 파악됐다. 임 상병은 남성을 구조대에 인계하고 조용히 현장을 벗어났는데, 구조된 남성이 해병대 홈페이지 게시판과 국민신문고에 감사 글을 남기면서 이 사실이 부대에 알려졌다.

임 상병은 “비명을 들었을 때 최단 시간에 구조해야 한다는 생각뿐이었다”라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은 국군과 해병대의 사명”이라고 말했다.

해병대 2사단 관계자는 “임 상병은 사단이 주관한 청룡 전사 선발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두고 평소 성실한 군 생활로 타인에 귀감이 되는 우수한 해병”이라며 “표창과 포상 휴가로 그를 격려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