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복면가왕’ 해적선, 정체는 한민관 “카레이서로 활약 중…결과는 대만족”
알림

‘복면가왕’ 해적선, 정체는 한민관 “카레이서로 활약 중…결과는 대만족”

입력
2019.07.28 17:54
0 0
‘복면가왕’ 한민관이 출연했다. MBC 방송 캡처
‘복면가왕’ 한민관이 출연했다. MBC 방송 캡처

'복면가왕' 해적선의 정체는 코미디언 한민관으로 밝혀졌다.

28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새로운 가왕 지니에 도전하는 복면가수들의 무대가 전파를 탔다.

이날 1라운드 첫 번째 대결에서는 거북선과 해적선의 무대가 펼쳐졌다. 두 사람은 김현식의 '비처럼 음악처럼'을 선곡했다.

해적선의 거칠면서 부드러운 음색과 거북선의 독특하고 감미로운 음색이 하모니를 이루면서 청중들의 몰입감을 증폭시켰다

대결 결과 52표를 받은 거북선이 승리해 2R에 진출했다. 김민종의 '하늘 아래서'를 부르며 복면을 벗은 해적선의 정체는 한민관이었다.

한민관은 “‘복면가왕’을 준비하면서 노래 실력이 늘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아래층 어머님이 왜 TV에 안 나오냐고 물어보시더라. 그래서 아래층 어머님께 제 근황을 알리기 위해서 나왔다”고 밝혔다.

그는 "요즘은 카레이서로 활약 중이다. 입상도 많이 했다. 결과는 대만족이다"라고 말했다.

무대를 내려온 한민관은 "목소리에 대해 만족 못하는 사람 중 하나였다. 그런데 김현철 선배님의 칭찬에 자신감이 올랐다. 조만간 앨범이 나올 것 같다"며 출연 소감을 밝혔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