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억지 차원에서 분명히 대응" 
 “한국 일본 방문 시, 이 사안 논의” 

마크 에스퍼 미국 신임 국방장관은 24일(현지시간) 러시아 군용기의 독도 인근 한국 영공 침범과 관련해 러시아 군용기가 한국 영공을 침범해 한국이 이에 대응했다고 밝혔다. 전날 국방부 대변인이 러시아의 영공 침범을 언급하면서 어느 나라 영공인지를 명시하지 않은 채 한일의 대응을 모두 지지한다고 밝혀 논란이 일었으나, 국방 장관이 한국 영공이라는 점을 적시한 것이다.

전날 상원의 인준을 거쳐 임명된 에스퍼 장관은 이날 국방부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러시아 군용기의 침범에 대한 질문을 받고 “내가 기억하는 한 러시아 군용기가 남쪽으로 비행한 것은 새로운 사실은 아니며, 그들이 한국 영공으로 넘어갔다는 사실이 새로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아마 처음 아니냐'라는 질문을 받고 "그렇다. 자세히 살펴보진 못했지만 그것이 내가 이해하는바"라며 "그리고 한국은 일종의 억지를 위해 분명히 대응했다"고 밝혔다.

에스퍼 장관은 또한 '한국과 일본을 방문할 계획인데, 일본은 한국의 경고 사격에 대해 비난하고 있다. 이 사안이 (한일) 양국 및 미국과의 관계와 어떠한 관련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내가 태평양 지역으로 가 그들(한국과 일본)을 만나게 되면 이는 내가 그들과 논의하고자 하는 사안들 중 하나”라고 대답했다. 에스퍼 장관은 지난 16일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한국과 일본을 방문할 것이냐는 질문에 "틀림없이 그럴 것"이라고 답변해 다음달 한국과 일본 방문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전날 국방부 대변인은 “중국과 러시아의 영공 침범에 대한 한국과 일본의 대응을 지지한다”고 밝혔으나 한국 영공을 명시하지 않은 채 한일의 대응을 모두 지지한다는 애매한 논평을 내 논란이 일었다.

워싱턴=송용창 특파원 hermee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