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심 볼코프 주한 러시아 대사대리가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로 초치되고 있다. 윤순구 차관보는 이날 러시아 대사대리를 초치해 러시아 군용기가 독도 영공을 침범한 것에 대해 항의했다. 연합뉴스

러시아 국방부가 23일 독도 인근 우리 상공에서 한-러 군용기가 대치했던 것과 관련 "한국 군 당국이 성숙하지 못하게 행동했다"고 밝혔다고 러시아 국영 타스통신이 보도했다.

앞서 이날 오전 7시 전후로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가 동해상에서 합류해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을 침범한 뒤 남하했다. 이후 러시아 군용기 1대가 독도 영공을 두 차례 침범했다. 러시아 조기경보통제기(A-50) 1대는 오전 9시께부터 독도 영공을 반복적으로 침범했고, 출격한 우리 군의 F-15K과 KF-16 전투기의 경고방송·차단비행에 이은 두 차례 경고 사격(기관포 360여 발)을 받고 이탈했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