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당이래 최저인 1.6… 정동영-박지원계, 서로 퇴진 요구
정동영(가운데) 민주평화당 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분당 위기에 놓인 민주평화당의 정당 지지도가 바닥을 기고 있다. 최근 여론조사에선 우리공화당에도 뒤졌다. 지난해 2월 창당 이래 최악의 위기이지만, 평화당은 당권파와 반(反)당권파로 갈려 싸우느라 여념이 없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는 지난 15~19일 실시한 정당 지지도 조사에서 평화당 지지도가 직전 주보다 0.3%포인트 하락한 1.6%로 나타났다고 22일 밝혔다. 창당 이래 가장 낮은 수치로, 지지도가 ‘0’으로 수렴하는 추세다. 평화당은 ‘마지막 믿는 구석’인 호남에서도 체면을 구겼다. 대구ㆍ경북 정당임을 노골적으로 강조하는 공화당(2.3%)과 평화당(2.6%)의 호남 지역 지지도가 비슷하게 나왔다. 평화당은 차라리 대구ㆍ경북(3.5%)에서 상대적으로 선전했다.

정동영 대표를 중심으로 한 소수파인 당권파와 박지원 의원이 이끄는 반(反)당권파(대안정치연대)는 22일에도 집안 싸움을 이어갔다. 수세에 몰린 당권파는 다수파인 대안정치연대에 대한 징계를 시사하며 반격에 나섰다. 정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ㆍ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유성엽 원내대표와 최경환 최고위원 등 반당권파 당직자들의 회의 불참을 겨냥해 “이렇게 계속 당무를 거부하는 것은 명백한 징계사유에 해당된다”고 비판했다. 정 대표는 대안정치연대의 단체 행동을 “해당 행위”로 규한 뒤 “해산하고 당무에 복귀하라”고 요구했다.

반당권파 수장인 박지원 의원은 당권파의 집중 표적이 됐다. 당 청년위원장인 서진희 최고위원은 “박 의원은 또 다시 비례대표를 목표로 한다는 모욕의 얘기를 듣느니 20대 국회의원직을 명예롭게 마치는 것으로 정계에서 은퇴하기를 청한다”고 비꼬았다.

대안정치연대는 정 대표 퇴진을 요구하며 맞불을 놨다. 모임 대변인인 장정숙 의원은 논평에서“현재 당 지지율은 최하위로, 정 대표는 우물 안 개구리 합창의 지휘자임을 만천하에 드러냈다”면서 평화당 위기의 책임을 당권파에 돌렸다. 장 의원은 이어 “정 대표는 이제라도 당의 전면 쇄신을 위해 모든 것을 내려놓기를 바란다”며 대표의 결단만 있다면 우리는 다시 시작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 리얼미터ㆍYTN의 조사는 전국 유권자 2,505명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2%포인트다. 자세한 여론조사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