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랭킹 115위 권순우(22ㆍCJ후원)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대회 단식 본선에 진출했다.

권순우는 21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열린 ATP 투어 BB&T 애틀랜타 오픈(총상금 69만4,995달러) 대회 이틀째 단식 예선 2회전에서 페터 고요프치크(118위·독일)를 2-0(6-2 6-2)으로 완파, 22일부터 시작되는 이 대회 본선에 합류했다.

그간 투어 대회보다 한 등급 낮은 챌린저 대회를 주 무대로 삼아온 권순우가 메이저 대회가 아닌 일반 ATP 투어 대회 단식 본선에 진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권순우의 본선 1회전 상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올해 애틀랜타 오픈 본선에는 존 이스너(15위ㆍ미국)가 톱 시드를 받았고 테일러 프리츠(30위ㆍ미국)가 2번 시드를 받았다.

지난해 1월 호주오픈에서 처음 메이저 대회 단식 본선에 진출한 권순우는 올해 윔블던에서 개인 통산 두 번째 메이저 대회 본선을 경험했다. 권순우는 올해 윔블던 단식 본선 1회전에서 카렌 하차노프(8위ㆍ러시아)를 맞아 잘 싸웠지만 1-3(6-7<6-8> 4-6 6-4 5-7)으로 아쉽게 패한 바 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