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로서 홍콩 시민들의 ‘송환법’(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 시위가 벌써 7주째에 접어들었다. 이날도 수만명의 시민들이 거리로 나와 송환법 반대와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의 사퇴, 경찰 과잉 진압에 대한 독립 조사위원회 구성 등을 요구했다. 홍콩=AP 연합뉴스

홍콩 ‘송환법(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 시위가 7주째다. 최근 정부의 송환법 사망 선고에도 불구하고 21일(현지시간) 모인 반(反)정부 시위대 43만명(주최 측 추산)은 경찰의 해산 명령에 불복하며 ‘우산 혁명’의 농성지인 홍콩 도심까지 행진, 중국 중앙 정부를 상징하는 홍콩 연락사무소에 달걀을 던졌다. 사태가 장기화되는 가운데 전날엔 ‘친중 맞불 집회’에 30만명이 넘게 모였고, 19일에는 홍콩 독립파로 보이는 20대 청년이 폭발물 제조 혐의로 검거되는 등 송환법을 둘러싼 정국 혼란은 계속되고 있다.

AFP통신은 21일 반정부 시위 소식을 전하면서 지난 1997년 홍콩이 영국에서 중국으로 반환된 이래로 홍콩 정부 권위가 ‘최대의 도전을 맞고 있다’고 평가했다. 올 3월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시작된 반(反)송환법 시위는 지난달 9일부터 시민들의 참여로 본격화하기 시작해 6월 16일, 약 200만명(주최 측 추산)이 참여하면서 절정에 달했다.

시간이 흐르면서 시위는 민주화와 선거제도 개혁 등을 요구하는 반정부 시위로 확대됐다. 지난 9일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송환법은 죽었다”면서 민심 수습을 시도했지만 효과는 미미했다. 시위대는 람 장관 사퇴와 경찰의 강경 진압에 대한 독립 조사, 송환법 완전 철폐 등의 핵심 요구가 받아들여질 때까지 시위를 계속해나간다는 입장이다. 문제는 홍콩과 중국 본토 당국도 물러설 기미가 없다는 점이다.

이런 상황에서 20일에는 ‘건제파(建制派)’라고 불리는 친중 세력의 주도로 반송환법 시위에 대한 ‘맞불 집회’가 열리기도 했다. ‘홍콩 수호’라는 이름으로 열린 이날 집회에는 주최 측 집계 31만6,000명(경찰 추산 10만3,000명)이 참여했다. 장노년층 중심의 시위자들은 “폭력 시위에 반대한다”면서 적절한 방법으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간 홍콩 시위 사태에 침묵하던 중국 매체와 홍콩 친중 매체 등은 이날 시위를 비중 있게 다뤘다.

이에 앞서 19일 밤에는 홍콩 독립파 단체인 ‘홍콩민족전선’ 소속의 27세 남성이 폭발물 제조 혐의로 검거돼 주말 시위를 앞두고 긴장감이 크게 고조됐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홍콩 경찰은 제보를 받고 췬완 지역의 한 공장 건물을 급습해 고성능 폭발물질 TATP(트라이아세톤 트라이페록사이드) 2㎏을 발견했다. TATP는 2015년 프랑스 파리 연쇄 테러 등에 사용된 폭발물질로, 경찰 관계자는 “홍콩에서 지금껏 발견된 최대 규모의 TATP”라고 밝혔다. 이후 25세 용의자 두 명이 추가로 체포된 상태다.

홍콩 당국은 시위 양상이 과격해지는 것을 우려해 핵심 시위대 수백 명을 추적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1일 SCMP는 경찰 관계자를 인용해, 최근 당국이 폭력 시위에 연루된 혐의를 받는 700여명을 추적 중이며, 이들 대부분이 25세 이하 대학생이나 고등학생이라고 보도했다. 다만 시위대는 헬멧과 마스크, 고글, 우산 등으로 얼굴을 가려 경찰은 이들의 신원 파악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일부는 해외 도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나실 기자 verit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