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우성향 유튜브 방송에서 “롯데가 대기업 중 처음으로 문재인 대통령 하야 서명운동에 동참했다”고 주장해 징계위원회에 회부된 롯데제과 직원이 19일 본사에서 부당해고를 주장하며 투신 소동을 벌였다.

서울 영등포경찰서 등에 따르면 롯데제과 직원 임모(39)씨가 이날 오전 8시 50분쯤 서울 영등포구 선유도역 인근 롯데제과 본사 건물 18층 난간에서 뛰어내리겠다며 소동을 벌이다 2시간 뒤인 10시 50분쯤 내려왔다. 경찰은 정확한 임씨의 소동 경위 등을 파악 중이다.

임씨는 전날 오후 4시쯤 자유한국당 대표실을 방문했고, 이날 아침 자유한국당 관계자들에게 “황교안 대표를 불러달라”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낸 뒤 18층 난간에 올라간 것으로 알려졌다. 임씨의 휴대폰 위치를 추적한 경찰은 현장에 위기협상팀을 급파했다. 소방인력도 30여 명이 출동해 건물 주변에 에어매트를 설치하는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19일 투신 소동을 벌인 롯데제과 직원이 출연한 유튜브 방송. 유튜브 캡처

앞서 지난 3일 임씨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전광훈 대표회장과 함께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나는 현재 롯데제과 총무과에 근무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최근에 저희 롯데가 문재인 정부 때문에 피해를 많이 봤다”며 “문재인 하야 1,000만 서명운동에 동참하겠다”고 발언했다. 또 “롯데제과 임직원이 6,800명이고 신우회(사내 신앙모임)가 2,000명”이라며 “총무과 직원으로서 협조를 구하면 서명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방송출연으로 부당해고를 당했다는 게 임씨 주장이다. 그는 징계위원회에 회부되자 지난 18일 사직서를 제출한 뒤 연차를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개인의 의견을 마치 기업 대표 의견인 것처럼 발언해 기업 이미지를 실추시킨 사유로 징계위원회가 다음주 중 열릴 예정이었다”고 설명했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