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 중기장관에 “디테일 차이” 반박
박 “20년 전부터 투자 끌어줬다면” 재반박
대한상공회의소 제공

“문제는 대기업이 안 사준다는 겁니다.”(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물론 만듭니다. 하지만 품질이 문제죠.“(최태원 SK그룹 회장)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따른 혼란이 가중이 되고 있는 가운데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소재ㆍ부품 국산화를 두고 이견을 보였다. 국내 중소기업들의 소재ㆍ부품 경쟁력이 낮은 이유가 대기업에서 구매할 의사가 없기 때문이라는 박 장관의 지적에 최 회장이 품질이 낮기 때문에 사용을 못하는 것이라고 설명하고 나선 것이다.

최 회장은 18일 제주신라호텔에서 열린 ‘제44회 대한상의 제주포럼’에 초청 강연을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불화수소(에칭 가수)의 경우 공정별로 필요한 제품이 다르고 세밀한 분자구조를 필요로 하는데 (국내산은) 아직 그렇게까지 ‘디테일’하지 못하다”고 꼬집었다. 이날 포럼에서 또 다른 강연자로 나선 박 장관이 “불화수소를 만들 수 있느냐고 중소기업에 물어보니 가능하지만 대기업이 안 사준다고 하는 게 문제라고 하더라”고 한 발언에 대한 의견을 질문하자 내놓은 답변이었다.

일본 수출규제 대책을 묻는 질문에 대해 최 회장은 “각자 위치에서 맡은 바를 천천히 잘하는 방법밖에 없다고 생각한다”는 원론적인 대답을 내놨다. 다만 “일본에 가야 할 일이 생기면 항상 갔었던 곳이니 갈 수 있다”는 여지를 남긴 뒤 “우리가 도울 일은 돕고 도움 받을 일이 있으면 받는 게 할 수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날 최태원 회장의 발언이 보도된 직후 박영선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품질, 순도 문제라는 기사를 봤다”면서 재반박에 나섰다. 박 장관은 “첫술에 배부를 수 있겠냐”면서 “만약 20년 전부터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함께 연구개발(R&D) 투자를 하며 서로 밀어주고 끌어줬다면 지금 상황은 어떠했을까”라고 반문했다. 이어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힘을 합쳐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면서 “모든 것에는 축적의 시간이 필요하다. 시행착오를 거듭하며 실패원인을 분석하고 연마해야 한다. 지금 필요한 건 서로에게 기회를 주고 용기를 주고 북돋아 주는 일”이라고 말했다.

제주=남상욱 기자 thot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