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군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제1396차 정기수요시위에서 참가자들이 일본의 진정한 사과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1
이민하 이화여자대학교 총학생회장(오른쪽)이 17일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에서 열린 '아베정권의 한일 과거사 관련 진정한 사과와 경제보복 중단 요구 이화인 기자회견'에서 손팻말을 들고 있다. 참석자들은 일본 정부를 향해 일제강점기 과거사 문제에 대해 진정으로 사죄하고 반성할 것, 한일 양국 혐오와 갈등을 조장하는 경제보복을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뉴스1
17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군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제1396차 정기수요시위에서 참가자들이 일본의 진정한 사과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1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