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블로거 쭌스가 쉐보레 볼트 EV를 시승했다.

몇 년 전 국내 시장에 데뷔한 쉐보레의 전기차, 쉐보레 볼트 EV는 2세대 EV로서 제 몫을 다하고 있다.

글로벌 시장은 물론이고 국내 시장에서도 생산, 그리고 배정된 물량을 꾸준히 소화하며 국내의 EV 소비자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으며 그 존재감을 키워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쉐보레는 2019 쉐보레 볼트 EV를 새롭게 선보였다.

겉으로 드러나는 변화는 보이지 않은 쉐보레 볼트 EV는 과연 어떤 가치를 선사할까?

SUV의 전환이 필요한 쉐보레 볼트 EV

쉐보레 볼트 EV가 데뷔하기 직전까지만 하더라도 쉐보레 볼트 EV가 갖고 있는, 그러니까 해치백과 SUV의 경계에 있는 듯한 디자인은 꽤나 ‘먹히는 디자인’이라 할 수 있었다.

하지만 시대는 달라졌고, 이제 소비자들의 시선은 SUV로 이어지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소울 EV에 이어 코나 EV, 니로 EV 등이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것이고, 되려 어정쩡한 형태의 쉐보레 볼트 EV는 어느새 한계에 마주한 느낌이다.

하지만 이런 상황에서도 쉐보레 볼트 EV는 다른 무엇보다 EV 고유의 유니크함 보다는 대중적이고 익숙한 형태를 갖춰 누구라도 부담 없이 접근할 수 있는 차량이라는 생각이 든다. 물론 쉐보레의 보타이 자체에 거부감을 갖는 이들에게는 다소 어려운 이야기겠지만 말이다.

어쨌든 쉐보레 볼트 EV는 제원에 비해 다소 작아 보인다는 것 외에는 디자인 적으로 큰 단점은 없지만 반대로 대중, 소비자들의 이목을 단 번에 집중시킬 수 있는 그런 필살기 같은 매력 또한 부족한 것이 사실이다.

다행이라고 한다면 쉐보레가 향후 공개할 신형 EV는 지금의 형태 보다 더욱 적극적인 SUV의 형태, 그리고 대중들의 관심을 받았던 FNR-X 컨셉에 많은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하니 그에 대한 기대감을 높일 수 있을 것 같다.

깔끔하게 표현된 EV

쉐보레 볼트 EV의 외형에 이어 실내 공간 또한 군더더기 없는 모습이다. 마치 깔끔하게 다듬어진 컴팩트 EV가 무엇인지, 명확히 드러내는 모습이다. 일부 소비자들의 아쉬움처럼 고급스러운 매력은 다소 부족한 것이 사실이지만 그 외의 요소들은 사실 충분히 갖춘 모습이다.

큼직한 디스플레이 패널로 구현한 계기판이나 여느 쉐보레의 차량에서 불 수 없는 넉넉한 크기의 센터페시아의 디스플레이 패널을 통해 EV가 선보여야 할 정보를 효과적이고 깔끔하게 드러내 그 만족감을 높인다. 이외에도 보스 사운드 시스템이 추가로 더해지며 감성적인 만족감 또한 한층 높이는 모습이다.

공간에 있어서는 체격 대비 확실히 매력이 있다.

겉으로 보았을 때 쉐보레 볼트 EV는 B 세그먼트에 남짓한 체격이지만 막상 도어를 열고 실내 공간을 보면 어린 자녀가 있는 가정의 패밀리카로 쓸 수 있을 정도의 여유를 확보한 모습이다. 다만 배터리를 차체 하부에 장착한 만큼 시트의 높이가 다소 높은 건 어쩔 수 없을 것이다.

더욱 다듬어진 쉐보레 볼트 EV

단도직입적으로 말해 쉐보레 볼트 EV를 시승해보니 ‘잠수함 패치’를 느낄 수 있다. 많은 브랜드들이 제품의 설명서, 혹은 사용자 매뉴얼을 지급하며 작은 글씨로 ‘제품의 개선을 위해 별도의 공지 없이 부품의 변동 등이 있을 수 있다’라는 글귀를 새기곤 하는데 쉐보레는 이를 실제로 실행에 옮겼다.

과거 쉐보레 볼트 EV는 쉐보레 고유의 맛은 분명 살아 있는 차량이었지만 EV라는 태생적 배경이라 그런지 그 짜임새 및 주행의 안정감에서 살짝 투박하고 거친 느낌이 있었다. 특히 출력의 전개에 있어서 전기 모터의 출력을 다소 거칠게 전달하는 부분도 곧잘 느껴졌던 것이 사실이다.

그런데 이번에 다시 만나게 된 쉐보레 볼트 EV는 예전보다 주행 전반에 걸쳐 거친 부분이 많이 사라진 느낌이다. 150kW에 이르는 우수한 출력은 여전히 시원스러운 가속력과 고속 주행에서의 매끄러움을 드러내지만 이러한 출력 전개가 이전보다 한층 매끄럽게 표현되어 누구라도 그 출력을 손쉽게 다룰 수 있도록 했다.

또 시장에는 이미 쉐보레 볼트 EV보다 더 먼 거리를 달릴 수 있는 EV들이 속속 데뷔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공인 기준, 383km의 주행 거리, 그리고 실질적으로 주행을 했을 때에는 400km를 훌쩍 넘기는 주행 거리는 이미 소비자들의 이목을 끌기 충분한 모습이다. 게다가 시승을 하며 장거리 주행을 다녀왔는데 공인 연비를 크게 앞지르는 성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

한편 차량의 움직임에 있어서도 이전보다 한층 개선된 모습이다.

타이어의 제원이나 공급 브랜드가 변화된 것인지 정확히 파악하지는 못했지만 이전의 쉐보레 볼트 EV보다 한층 더 우수하고 안정적인 움직임을 선사해 고속 주행 및 주행 밸런스 등에서 불안감을 남기는 경쟁 모델과의 격차를 확실히 벌리는 모습이다.

차량의 움직임이 개선되니 일부 주행 상황에서 드러나는 서스펜션의 투박함 등의 여러 단점들도 한번에 개선이 되어 시승을 하는 내내 ‘잠수함 패치를 너무 거창하게 했다’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그리고 이 정도의 매력이라면 다음 볼트 EV가 나올 때까지 충분히 경쟁자들 사이에서 쉐보레 EV의 가치를 드러낼 수 있을 것이라 생각됐다.

확신을 주는 선택, 쉐보레 볼트 EV

솔직히 말해 쉐보레 볼트 EV는 우수한 매력이 있는 차량이지만 누구라도 만족할 수 있는 차량은 아니다.

실내 공간의 고급스러움과 편의성 부분에서 분명 아쉬움이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주행에 대한 가치를 인정하고 또 실질적인 주행 시간이 많은 운전자라고 한다면 쉐보레 볼트 EV는 확신할 수 있는 선택이라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취재협조: 자동차 블로거 쭌스

정리 및 사진: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