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브라더스코리아 “신뢰 무너져”
여성 스태프 2명을 성추행한 혐의로 구속된 배우 강지환. 연합뉴스

함께 일하는 여성 스태프 2명을 성폭행ㆍ성추행한 혐의로 구속된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ㆍ42)이 소속사에서도 퇴출당했다.

강지환의 소속사였던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16일 “강지환과 전속 계약을 해지하기로 했다”라고 알렸다.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지난 5월 강지환과 계약을 맺었다. 하지만 강지환이 불미스러운 일로 사회적 물의를 빚었고, 신뢰가 무너져 더는 계약 관계를 유지할 수 없다고 했다.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앞으로 철저한 아티스트 관리를 통해 재발 방지와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다시 한번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깊이 사과드린다”라고 밝혔다.

강지환은 앞서 15일 법률대리인을 통해 “저의 잘못에 대한 죗값을 달게 받고 속죄하며 살도록 하겠다”라고 지은 죄에 대해 사과했다. 자신을 둘러싼 혐의도 모두 인정했다.

강지환은 그의 드라마 촬영을 도운 여성 2명과 자택에서 지난 9일 술을 마셨다. 강지환은 두 여성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한 명을 성폭행, 또 다른 한 명을 성추행한 혐의로 같은 날 긴급체포됐다. 강지환은 지난 12일 구속영장이 발부돼 구속된 상태로 조사를 받고 있다. 이번 사건으로 강지환은 출연 중이던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드라마 ‘조선생존기’에서 하차했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