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안여객 발전방안 토론회 열려
이귀복 인천항발전협의회 회장이 12일 오후 인천문화예술회관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해양자치주권 보장 및 연안여객 발전방안 토론회에서 미래의 인천연안여객터미널을 주제로 발제를 하고 있다. 이환직 기자

인천 중구 항동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을 목포항 연안여객터미널보다 큰 규모로 확장하고 이전이 확정된 제1국제여객터미널 건물에는 중부해양경찰청을 유치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귀복 인천항발전협의회 회장은 12일 인천문화예술회관 국제회의장에서 옹진군 주최로 열린 ‘해양자치주권 보장 및 연안여객 발전방안’ 토론회에서 “연안여객터미널 청사를 확장하고 제1국제여객터미널 청사는 매각보다는 중부해경청 유치 또는 다른 용도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인천 연안여객터미널은 연간 이용객 수가 97만명에 이르지만 1995년 문을 열어 낡고 비좁다. 부지면적 1만3,013㎡, 건축연면적 6,477㎡로 연간 84만명이 이용하는 목포 연안여객터미널(부지면적 2만2,819㎡, 건축연면적 1만8,220㎡)에 비해 작다. 목포 연안여객터미널(4,658㎡)의 3분의 1 수준인 1,808㎡에 불과하다.

이에 따라 옹진군은 인천 연안여객터미널을 올해 말 송도국제도시로 이전하는 인근 제1국제여객터미널(건축연면적 2만5,587㎡)로 이전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여객터미널 운영사인 인천항만공사는 정부 계획에 따라 제1국제여객터미널 건물과 부지 매각이 결정돼 연안여객터미널 이전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입장이다. 다만 인천항만공사는 기존 연안여객터미널을 확장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현재 관련 용역이 진행 중인데, 계획대로라면 대합실 면적은 현재의 3배 수준인 4,808㎡로 늘어나고 주차장 규모도 현재 265면에서 665면으로 증가하게 된다.

이 회장은 “인천~제주간 여객이 더 늘어난 경우 제1국제여객터미널 일부를 목포와 같이 연안 및 제주로 이원화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도 있다”라며 “앞으로 증가가 예상되는 인천~제주와 서해안 카페리는 현 제1국제여객터미널 접안시설과 부속 부지를 사용해야 하기 때문에 부속부지는 매각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 대합실. 옹진군 제공

두번째 발제자로 나선 최정철 인하대 공과대학 융합기술경영학부 교수는 이날 ‘서해안(남북) 연안여객ㆍ화물 및 수산업 활성화 방안’이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제1국제여객터미널을 남북 여객선 및 카페리 선박 접안용 여객터미널로 활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연안여객과 인천~제주 노선 카페리가 대형화하고 취항 횟수가 늘고 있으며 앞으로 남북을 오가는 초고속 여객선과 카페리 접안용 여객터미널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라며 “제1국제여객터미널 부지와 건물 매각을 중지하고 매각이 되더라도 인천시나 옹진군이 매입해 여객터미널로 운영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