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제보자들’,광주 집단폭행 사망 사건 다룬다…10대들 강력범죄에 대한 제도적 보완점 모색
알림

‘제보자들’,광주 집단폭행 사망 사건 다룬다…10대들 강력범죄에 대한 제도적 보완점 모색

입력
2019.07.11 20:56
수정
2019.07.11 20:56
0 0
KBS 제공
KBS 제공

‘제보자들’에서 광주 10대 집단폭행 사망을 다룬다.

11일 오후 방송되는 KBS 2TV '제보자들'에서는 지난달 광주에서 발생한 10대 집단폭행 사망을 통해 청소년 강력범죄의 현 주소를 짚어본다.

▶원룸에서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된 김군

지난 6월 11일 전북의 어느 경찰서를 찾은 10대 4명은 놀라운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바로 친구를 때려 숨지게 했고 그 죽은 친구의 시신이 광주의 한 원룸에 있다는 것. 곧장 원룸으로 달려간 경찰은 아수라장인 방안에서 숨진 김 도현(가명, 18세) 군을 발견했다.

가해자들은 경찰에 자수하기 이틀 전 6월 9일에 도현 군을 폭행했는데 그가 사망하자 그대로 버려둔 채 유유히 원룸을 빠져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결국, 사망한지 이틀이 지나서야 발견된 도현 군. 그런데 유가족들이 확인한 도현 군의 사망 모습은 얼굴과 온몸을 뒤덮은 피멍에 얼마나 두들겨 맞았기에 젖꼭지도 식별할 수 없었을 정도로 처참했다는데... 도대체 도현 군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악마를 보았다, 10대들의 잔혹 범죄

경찰 조사 과정에서 이들의 잔혹한 범행이 밝혀졌는데 가해자들은 도현 군에게 지속적으로 청소, 빨래, 심부름 등을 시키면서 단순히 마음에 안 든다는 이유로 청소기나 철제 목발 등 여러 도구를 이용하여 매일 100대씩 때렸다고 한다. 심지어 세면대에 물을 가득 받아 물고문을 하는 등 무자비한 폭행이 이어졌고 노예처럼 부리면서 돈까지 갈취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경찰의 디지털 포렌식(디지털 증거분석)을 통해 복구된 가해자들의 휴대전화에서는 폭행당한 도현 군의 전신 나체 사진이 여러 장 발견되었고, 잔인한 폭행으로 고통 받고 있는 도현 군을 향해 비웃으며 조롱하는 랩을 하는 모습까지 동영상으로 찍었던 것이 발견 되었다고 한다.

그런데 유가족들을 더욱 화나게 하는 건 가해자들이 도현 군에게 잔혹한 범죄행각을 벌이고 계획적으로 경찰서에 자수했고 일부 가해자들은 만 18세를 넘지 않아 소년법을 적용받게 되어 제대로 된 처벌을 받지 못할 것을 우려하며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

도를 지나친 10대들의 강력범죄는 해마다 증가하고 범행내용 또한 잔혹해져 가고 있다.

이번 주 '제보자들'에서는 잔혹한 폭행 속 목숨을 잃은 도현 군의 행적을 되짚어 보고 나날이 늘어가는 10대들의 강력범죄에 대한 제도적 보완점을 모색해 본다. 11일 오후 8시 55분 방송.

진주희 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