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오승윤, 여자친구 음주운전 방조 입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배우 오승윤, 여자친구 음주운전 방조 입건

입력
2019.07.11 16:37
0 0
배우 오승윤. 소속사 홈페이지 캡처

배우 오승윤(28)씨가 여자친구 음주운전을 방조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11일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오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오씨의 여자친구 A(22)씨도 불구속 입건했다.

오씨는 지난달 26일 오전 1시쯤 인천 서구 청라동 한 도로에서 여자친구 A씨가 술에 취해 운전하는 것을 방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이날 청라동 한 술집에서 술을 마신 뒤 면허 취소 수준인 혈중알코올농도 0.101%의 만취 상태에서 오씨의 BMW 520D 차량을 50m 가량 몰다가 경찰 단속에 적발됐다.

오씨는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입건된 사실이 알려진 이날 오후 소속사를 통해 공식 사과했다. 그는 “비록 말리려고 시도하긴 했지만 끝까지 A씨의 음주운전을 막지 못한 것은 전적으로 제 잘못”이라며 “깊이 뉘우치고 있으며 성실히 경찰 조사를 받았다”고 입장을 밝혔다.

오씨는 TV 어린이 드라마를 통해 아역 배우로 데뷔한 이후 TV 드라마와 영화 등에서 조연으로 활동했다.

이환직 기자 slamhj@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