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폼페이오와 통화… “日보복 미국 기업에도 악영향”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강경화, 폼페이오와 통화… “日보복 미국 기업에도 악영향”

입력
2019.07.11 09:16
0 0

김현종 안보 2차장ㆍ김희상 양자경제국장도 방미 중… ‘외교 총력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 9일 오후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자료를 살피고 있다. 10일부터 아프리카 순방을 떠난 강 장관은 에티오피아 방문 중인 10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통화했다.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통화하고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강화 조치에 대한 정부 입장을 밝혔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김희상 외교부 양자경제외교국장 등도 미국을 방문해 실무급, 고위급 할 것 없이 미국을 상대로 한일 갈등 중재를 요청하는 ‘외교 총력전’을 펼치는 모습이다.

11일 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은 에티오피아를 방문 중인 전날 오후 11시45분부터 약 15분간 폼페이오 장관과 통화했다. 강 장관은 “일본의 무역제한 조치가 한국 기업에 피해를 야기할 뿐만 아니라, 글로벌 공급 체계를 교란시킴으로써 미국 기업은 물론 세계 무역 질서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이는 한일 양국 간 우호 협력 관계 및 한미일 3국 협력 측면에서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강 장관은 한국 정부가 ‘투트랙’ 방침에 따라 미래지향적 대일 관계 발전 의지를 견지해 왔음을 강조했다. 이어 한국 정부는 일본의 이번 조치 철회와 함께 더는 상황이 악화하지 않기를 희망하며, 일본과 대화를 통한 외교적 해결을 위해 노력을 기울여 나가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일본의 조치 철회를 요구하는 우리측 주장에 미국의 지지를 구하고 사실상 미국의 중재를 요청한 것이다.

강 장관의 발언에 폼페이오 장관은 이해를 표명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양 장관은 한미ㆍ한미일 간 각급 외교채널을 통한 소통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두 장관은 내달 1~3일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를 계기로 다시 만날 예정이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