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퍼퓸’ 하재숙, 갈 곳 잃고 찜질방 노숙한 사연은?
알림

‘퍼퓸’ 하재숙, 갈 곳 잃고 찜질방 노숙한 사연은?

입력
2019.06.29 09:12
0 0
하재숙의 찜질방 모습이 포착됐다. KBS2 제공
하재숙의 찜질방 모습이 포착됐다. KBS2 제공

‘퍼퓸’ 하재숙이 계란 한 판 먹방부터 여행 계획까지 세우는, ‘혼.찜(혼자서 찜질방)샷’이 포착됐다.

하재숙은 KBS 2 월화드라마 ‘퍼퓸’에서 발신자 불명 향수를 받고 23살의 젊은 날 모습으로 돌아가 천재 디자이너 서이도(신성록)와 우주대스타 윤민석(김민규)에게 사랑을 받게 되는 민재희 역을 맡았다.

29일 오전 하재숙이 찜질방 고수의 느낌이 물씬 풍기는 자태가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중 민재희가 서이도 집이 아닌 찜질방에서 노숙을 감행하는 장면. 민재희는 통 크게 계란 한 판을 사서 흰자만 먹는가 하면, 감식초를 들이켜며 여전히 식단관리를 하고 있다.

이어 한증막에 들어선 민재희가 각종 여행 책자를 보면서 깊은 고민에 빠진 표정을 드러내는 것. 20대로 변신해 꿈을 이루고 장엄하게 죽으리라고 다짐했던 민재희가 여전히 지뢰밭 팔자를 못 벗어나는 모습이 펼쳐지면서, 공개 고백 기자회견 이후 민재희의 행보가 어떻게 될지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하재숙의 ‘홀로 찜질방行’ 장면은 지난 24일 서울시 영등포구 당산동에 위치한 한 사우나에서 진행됐다.

이날도 어김없이 4시간에 걸쳐 특수 분장을 하고 촬영장에 등장한 하재숙은 예상치 못한 복병을 맞닥뜨리게 됐다. 바로 찜질방 열기로 인해 특수 분장 안에 땀이 차 금세 떨어지기 시작했고, 얼굴과 몸에도 땀으로 범벅이 됐다.

그러나 하재숙은 이러한 상황에 흔들리지 않고, 수건을 목에 둘러 묶고 자연스럽게 머리를 틀어 올리는, 찜질방룩을 재탄생시켜 리얼함을 극대화했다. 또한 계란 노른자를 포기할 때는 극강의 귀여움과 코믹스러움을, 여행 책자를 바라보면서는 진중한 분위기를 담아내는 능수능란한 연기로 장면을 완성시켰다.

제작진 측은 “하재숙은 기온이 올라갈수록 특수 분장으로 인해 고행 중이지만, 웃음을 잃지 않고 오히려 현장 분위기를 북돋아주며 열연을 펼치고 있다”며 “‘서이도의 어.사.민(어차피 사랑은 민재희)’이 앞으로 어떤 전개를 펼치지 인생 2회 차 ‘변신 판타지 로맨스’를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KBS 2 월화드라마 ‘퍼퓸’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