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경의 비극이 또다시 세계를 울렸다. 24일 멕시코 마타모로스 인근 리오그란데 강기슭에서 엘살바도르 출신 오스카르 알베르토 마르티네스 라미레스(25)와 그의 딸 발레리아(2)가 미국으로 가기 위해 강을 건너던 중 급류에 휩쓸려 숨진 채 발견되면서 전 세계에 충격을 주고 있다(아래 사진). 비보를 전해 들은 라미레스의 어머니 로사가 25일 엘살바도르 산마르틴의 자택에서 아들과 손녀의 살아생전 당시 모습이 담긴 사진을 보며 눈물짓고 있다(위 사진). 마타모로스ㆍ산마르틴=로이터ㆍAP 연합뉴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