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최근 주고받은 친서에 3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언급이 있었을 가능성을 시사하면서, 언젠가 김 위원장과 만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자신이 김 위원장에게 보낸 친서는 생일 축하에 대한 감사 편지라고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보도된 미 의회전문매체 더힐과의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이 보낸 친서 내용을 살짝 이야기해줄 수 있나'라는 요청에 "그것은 '아주 좋은' 편지였다"고 말했다. 이어 "그(김 위원장)는 나에게 생일을 축하하는 아름다운(beautiful) 편지를 보냈다"면서 "그래서 그에게 감사 편지를 보냈다"고 언급했다. 실제로 지난 14일은 트럼프 대통령의 만 73번째 생일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낸 사실은 북한 관영매체를 통해 처음 알려졌다.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23일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훌륭한 내용'의 친서를 전달받고 만족을 표했다고 보도했다. 이후 백악관도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가 전달된 사실을 확인하고 "양국 정상 간 서신 교환이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이 23일 홈페이지에 공개한 사진으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집무실로 보이는 공간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친서를 읽는 모습이다. 연합뉴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주고받은 친서에 3차 북미회담에 대한 내용도 담겨있었을 가능성을 내비치기도 했다.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편지에 정상 간 만남에 대한 언급이 있었냐'는 질문에 "아마도 있었을 것"이라고 답한 뒤 ”여러분 알다시피 어느 시점에 우리는 그것(회담)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양측이 언젠가 만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북미 간 대화의 문을 열어두면서도, “언젠가는 만날 것“이라며 3차 북미 정상회담의 시점이 당장은 아니라고 밝혀 ‘서두르지 않는다’는 속도조절론을 재확인한 것으로 보인다. 또 친서 내용과 관련해서도 정상회담에 대한 언급이 ‘아마도 있었을 것’이라는 모호한 표현을 통해 관심을 끌어모으면서, 친서 외교를 통한 대화재개 분위기 조성에 나선 모습이다.

최나실 기자 verit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