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니스 안테토쿤보(밀워키)가 25일 미국프로농구(NBA) 시상식에서 정규리그 MVP에 선정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밀워키 벅스의 야니스 안테토쿤보(25ㆍ211㎝)가 2018~19시즌 미국프로농구(NBA)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에 등극했다.

안테토쿤보는 2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열린 NBA 시상식에서 제임스 하든(휴스턴)과 폴 조지(오클라호마시티)를 제치고 MVP로 선정됐다. 안테토쿤보는 정규리그에서 경기당 평균 27.7점에 12.5리바운드, 5.9어시스트를 기록하며 밀워키는 동부콘퍼런스 1위(60승22패)를 이끌었다. 플레이오프에서도 경기당 평균 25.5점 12.3리바운드로 맹활약하며 팀을 2000~01시즌 이후 18년 만에 콘퍼런스 결승에 올려 놓았다. 밀워키가 MVP를 배출한 건 1973~74시즌 카림 압둘자바 이후 처음이다. 아울러 1994년생으로 올해 25세인 그는 데릭 로즈(미네소타)와 제임스에 이어 세 번째로 어린 나이에 MVP를 수상한 선수가 됐다. 또 안테토쿤보는 그리스 출신으로 미국 태생이 아닌 선수가 MVP를 수상한 것은 역대 5번째다.

신인상은 댈러스 매버릭스의 루카 돈치치에게 돌아갔다. 2018 NBA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3순위로 댈러스에 지명된 돈치치는 72경기에 출전해 경기당 평균 21.2점 7.8 리바운드 6.0 어시스트로 활약했다. 댈러스에서 신인상 수상자가 나온 것은 1994~95시즌 제이슨 키드에 이어 두 번째다.

이밖에 식스맨상은 경기당 평균 26.6분을 뛰면서 20점을 올린 LA 클리퍼스의 루 윌리엄스가 받았다. 시즌 도중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로 이적한 토바이어스 해리스(20.9점)를 제외하면 팀 내 득점 1위였다. 2014~15시즌과 2017~18시즌에 이어 세 번째 이 상을 받은 윌리엄스는 자말 크로퍼드(피닉스)와 함께 최다 수상자로 이름을 올렸다. 감독상은 밀워키의 마이크 버든홀저 감독에게 돌아갔다. 올해의 수비수에는 유타 재즈의 뤼디 고베르가 2년 연속 뽑혔고, 기량 발전상은 토론토 랩터스의 챔피언결정전 우승에 힘을 보탠 파스칼 시아캄이 수상했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