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연합회, 경제부총리 초청 은행장 간담회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은행장들과 만나 중소기업 대출 확대와 경제활력 제고를 위해 협조해 줄 것을 주문했다.

홍 부총리는 24일 서울 중구 뱅커스클럽에서 열린 은행연합회 초청 은행장 만찬 간담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경제활력 제고를 위해 은행권에서 협조해줬으면 좋겠다고 했다”며 “중소기업이 힘들어하니 은행권이 담보가 부족해도 성장성, 기술을 보고 대출을 해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은행 속성상 대출 융자가 중심이나 벤처, 신산업이 많이 이뤄지는 만큼 투자도 신경을 써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또 혁신금융 등 은행권이 상황 변화에 맞춰 혁신해야 하며, 내년 송도에서 열리는 아시아개발은행(ADB) 총회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참석자들이) 금융기관의 애로사항을 말씀 주셨고 그것들은 건의로 받아가서 검토하려 한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만찬 간담회에 앞서 부총리 교체설이 있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 “제가 말씀드릴 사안이 아니다”고 답했다.

홍 부총리는 간담회에서 “당초 예상보다 대외여건이 악화하고, 투자 및 수출 부진이 지속하는 등 경기 하방 리스크가 확대되고 있다”며 “다음 주 발표 예정인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서 경제활력 제고에 방점을 두면서 산업혁신 가속화, 포용성 강화의 분야를 중심으로 추가 정책과제를 보강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은 간담회에서 은행권이 제조업에 대한 지원을 늘리는 등 경제 활력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을 비롯해 산업ㆍNH농협ㆍ신한ㆍ우리ㆍSC제일ㆍKEB하나ㆍ기업ㆍ국민ㆍ씨티ㆍ수출입ㆍ수협ㆍ대구ㆍ부산ㆍ광주ㆍ전북ㆍ경남ㆍ케이뱅크ㆍ카카오은행,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주택금융공사 대표, 금융연수원, 금융연구원, 국제금융센터, 신용정보원 원장 등 24명이 참석했다.

박민식 기자 bemyself@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