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를 운영하고 있는 패스트리테일링이 내년 입사 3년차 사원을 간부로 발탁하는 인사제도 개편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패스트리테일링 홈페이지 캡처

“우수한 젊은 인재를 잡아라.”

최근 일본 기업들 사이에서 떠오르고 있는 지상과제 중 하나다. 이를 위해 입사 3년차 사원을 간부로 발탁하거나 대졸 신입사원에게 높은 연봉을 제시하는 기업들이 등장하고 있다.

23일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에 따르면, 유니클로를 운영하는 패스트리테일링은 입사 3년차 사원을 최대 3,000만엔(약 3억2,400만원)의 고액 연봉이 주어지는 자회사 간부로 발탁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야나이 다다시(柳井正) 패스트리테일링 회장 겸 사장은 이르면 내년 봄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인사제도안을 시행에 옮길 방침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인사제도안에 따르면 입사 후 매장과 정보기술(IT) 분야 등에서 경험을 쌓도록 한 뒤 국내외에서 경영 간부로 등용한다는 것이다. 일본에서 근무할 경우 연봉은 1,000만엔(약 1억800만원) 이상이고, 유럽과 미국에서 일하면 연봉 2,000만~3,000만엔(약 2억1,600만원~3억2,400만원)을 받는다. 지금까지는 대부분의 신입사원을 매장에 배치했으나 내년부터 입사하는 신입사원의 경우 이러한 일률적인 배치보다 개인 능력에 따라 IT나 디자인 등 전문분야 배치를 늘린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신입사원 시절부터 문제를 해결하는 능력과 새로운 도전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자질을 배양시킨다는 계산이다.

그간 일본 기업은 연공서열이 강해 능력을 갖춘 젊은 사원들의 의욕을 잃는다는 지적이 많았다. 대졸 예정자들도 최근 외국 기업들에 먼저 눈을 돌리는 등 우수한 인재를 빼앗기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이에 소니는 인공지능(AI) 등 인재확보 경쟁이 치열한 디지털 분야에서 우수한 인력을 확보하기 위해 일정 요건을 갖춘 신입사원의 연봉을 최대 30% 인상하기로 했고, 야후도 지난 3월부터 30세 이하 실적 우수 엔지니어에게 첫해 연봉을 650만엔(약 7,000만원)을 제시해 눈길을 끌었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