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이언 윌리엄슨(오른쪽)이 21일 미국 뉴욕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농구(NBA)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뉴올리언스 펠리컨스에 지명된 후 애덤 실버 NBA 커미셔너와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욕=EPA 연합뉴스

미국 대학농구 ‘최대어’로 꼽힌 자이언 윌리엄슨(19)이 미국프로농구(NBA)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뉴올리언스 펠리컨스 유니폼을 입게 됐다.

윌리엄슨은 21일(한국시간) 뉴욕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열린 2019 NBA 신인 드래프트에서 1순위 지명권을 가진 뉴올리언스의 지명을 받았다. 201㎝ㆍ130kg의 신체 조건에 운동 신경까지 겸비한 그는 일찌감치 특급 유망주로 주목 받았다. 듀크대 1학년이던 지난 시즌 대학리그 경기당 평균 22.6점 8.9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야투 성공률은 68%에 달했다. 윌리엄슨은 AP통신이 선정한 2018~19시즌 올해의 대학 선수에도 이름을 올렸다. 1학년 선수가 AP 올해의 대학 선수에 뽑힌 것은 케빈 듀랜트, 앤서니 데이비스에 이어 윌리엄슨이 세 번째였다.

듀크대는 이날 전체 10순위 지명자 중 3명이나 배출했다. 윌리엄슨에 이어 포워드 R.J. 배럿이 전체 3순위로 뉴욕 닉스에 지명됐고, 포워드 캠 레디시가 10순위로 애틀랜타 호크스의 낙점을 받았다. NBA 드래프트에서 같은 대학 출신 선수 3명이 전체 10순위 안에 든 것은 2007년 플로리다 대학 이후 12년 만이다.

한편 워싱턴 곤자가대의 빅맨 루이 하치무라는 일본 국적 선수로는 최초로 드래프트를 통해 NBA에 입성했다. 서아프리카 베냉 출신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를 둔 하치무라는 전체 9순위로 워싱턴 위저즈의 부름을 받았다. 일본 출신이 NBA 무대에 오른 건 다부세 유타(전 피닉스 선스)와 와타나베 유타(멤피스 그리즐리스)에 이어 세 번째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