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사스 추신수. USA투데이 연합뉴스

텍사스 추신수(37)가 네 타석 모두 범타로 물러나며 연속 경기 출루 행진을 9경기에서 마감했다.

추신수는 21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와 홈 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1회와 5회 2루수 땅볼, 2회 좌익수 직선타, 8회 중견수 뜬 공으로 타격을 마쳤다.

안타는 없었지만 타구의 질은 나쁘지 않았다. 특히 8회에 중견수 쪽으로 날린 큼지막한 타구는 워닝 트랙에서 클리블랜드 중견수 레오니스 마틴의 호수비에 걸렸다. 연속 경기 출루를 중단한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80(264타수 74안타), 출루율 역시 0.383로 내려갔다.

텍사스는 4-2로 이겨 시즌 40승(35패) 고지를 밟았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