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는 19일(현지시간) 북미 양측 모두 협상에 있어 유연한 접근의 필요성을 이해하고 있다고 밝혔다.

비건 특별대표는 이날 미 싱크탱크 애틀랜틱 카운슬이 동아시아재단과 개최한 전략대화 행사에서 한 기조연설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북미간 교착 타개를 위한 실무협상 재개를 거듭 제안하면서 일정부분 유연성을 발휘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발신하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특히 이날 발언은 비건 특별대표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방한에 앞서 내주 중 먼저 방한, 북미 실무접촉 가능성 등이 제기되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더욱 주목된다. 비건 특별대표는 북한과의 실무협상이 재개될 경우 미국은 북미 정상이 지난해 6·12 북미 정상회담 때 채택한 싱가포르 공동성명의 모든 합의사항에 대해 논의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비건 특별대표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20∼21일 방북과 관련, 시 주석이 평양 방문 기간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된 건설적 메시지를 보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연합뉴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