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영(왼쪽) LG CNS 블록체인사업추진단장이 19일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서 열린 ‘테크 데이 2019’에서 자사의 블록체인 기술을 소개하고 있다. LG CNS 제공

LG그룹의 디지털 전환을 이끌고 있는 LG CNS는 19일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서 ‘테크데이 2019’ 행사를 열고 △클라우드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로봇프로세스자동화(RPA) △블록체인 등 자사 기술력을 마음껏 뽐냈다. 공공기관과 은행, 카드사를 비롯해 다양한 고객사들이 초청돼 공공ㆍ금융ㆍ서비스 3개 영역으로 구분된 LG의 새로운 정보기술(IT)을 체험할 수 있었다.

이날 행사에서는 LG CNS가 출시한 맞춤형 클라우드 플랫폼 ‘클라우드 엑스퍼’에 이목이 집중됐다. 정우진 LG CNS 클라우드사업담당은 “넷플릭스부터 디즈니, 애플까지 모두 클라우드에 집중 투자할 정도로 클라우드가 모든 것의 중심이 되는 상황에서, 어떻게 민첩성을 확보하고 탄력적으로 클라우드를 활용할 수 있을지 기업들은 고민하고 있을 것”이라며 “클라우드 엑스퍼는 클라우드 업계 1위 아마존웹서비스(AWS)와 손잡고 공격적인 클라우드 사업을 계속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LG CNS는 이를 위해 국내외 클라우드 전문기업들과 오픈 이노베이션 환경을 만들기로 했다.

LG사이언스파크 내 카페와 식당에서 실제 활용되고 있는 ‘커뮤니티 화폐’ 시연도 눈길을 끌었다. QR코드를 찍어 수 초 내 결제가 완료되는 과정만 보면 다른 간편결제 시스템과 다를 게 없지만, 투명한 거래를 보장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술이 사용됐다는 게 특징이다. 김기영 LG CNS 블록체인사업추진단장은 “시범 서비스되고 있는 커뮤니티 화폐를 기반으로 한국조폐공사와 함께 경기 시흥ㆍ성남시에 지역 디지털 상품권 사업도 시작했다”며 “페이스북이나 마스터카드, 골드만삭스에서도 블록체인 기반 화폐 사업에 뛰어든 만큼 국내에서 (경쟁에) 뒤처지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7년 출시한 AI 빅데이터 플랫폼 ‘DAP’를 업그레이드한 ‘DAP 2.0’과 로봇을 활용한 업무 자동화ㆍ효율화 과정도 소개됐다. 정 담당은 “디지털 전환은 전 산업영역에서 거스를 수 없는 대세”라며 “디지털 전환에 필수적인 각종 기술들을 적절하게 찾아내고 적용할 수 있도록 LG CNS가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곽주현 기자 zooh@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