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봄밤’ 한지민-길해연, 걱정 어린 눈빛의 두 모녀…숨겨온 속마음 고백
알림

‘봄밤’ 한지민-길해연, 걱정 어린 눈빛의 두 모녀…숨겨온 속마음 고백

입력
2019.06.19 13:49
0 0
‘봄밤’ 한지민-길해연 스틸컷이 공개됐다. 제이에스픽쳐스 제공
‘봄밤’ 한지민-길해연 스틸컷이 공개됐다. 제이에스픽쳐스 제공

한지민과 길해연 사이에 진솔한 대화가 오간다.

MBC 수목미니시리즈 ‘봄밤’에서는 이정인(한지민)이 당황한 표정으로 찾아온 엄마 신형선(길해연)의 갑작스런 방문에 그동안 말하지 못 한 속내를 전한다.

앞서 이정인은 권기석(김준한)과의 결혼을 강요하는 부모님에게 그와 결혼할 마음이 없음을 단호하게 전했다. 갑작스런 이정인의 폭탄선언에 놀란 마음을 다독이면서도 신형선은 딸을 향한 믿음을 잃지 않으며 말없이 지켜보던 상황이다.

그런 가운데 긴박한 표정으로 딸을 찾아온 그녀의 눈빛에선 걱정 어린 마음이 느껴져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해진다.

또한 이정인은 자신을 찾아온 신형선에게 그동안 차마 말하지 못했던 속마음을 털어놓을 예정이라고 해 더욱 궁금증을 자아낸다. 늘 자신의 마음을 헤아려주던 엄마이지만 쉽게 속마음을 털어놓지 못하는 그녀의 눈빛에서 망설임이 느껴져 쉽지 않은 이야기를 건넬 것임을 짐작케 한다.

또한 그런 딸을 바라보는 엄마 신형선의 눈빛에서는 따뜻하면서도 강한 애정이 담겨있어 이정인을 향한 그녀의 깊은 믿음과 애정을 느낄 수 있다. 과연 두 모녀가 어떤 이야기를 나누게 될지, 쉽지 않은 사랑을 선택한 이정인의 결심이 흔들림 없이 이어갈 수 있을지 오늘 방송에 더욱 기대가 모아진다.

한지민과 길해연 두 모녀의 진솔하고 따뜻한 대화는 19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되는 MBC 수목미니시리즈 ‘봄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한나 기자 gkssk1241@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