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자료사진]손혜원 의원이 자신이 구입한 건물에서 기자회견을 벌이고 있다.

손혜원 의원이 전남 목포에서 구입한 부동산이 박홍률 전 목포시장 등으로부터 비공개 자료를 토대로 취득한 사실이 검찰조사에서 드러나면서 목포시민과 시청 공무원들은 충격에 휩싸였다.

18일 손 의원 부동산투기의혹과 관련된 서울남부지검 발표로, 3개월동안 강도 높은 검찰 조사를 받았던 목포시 공직자들은 법적인 문제에서는 일단 한숨을 돌렸다. 하지만 손 의원에게 비공개 자료인 ‘도시재생전략계획’ 정보를 주고 이를 통해 지역개발 등을 기대했다면 이는 잘못된 행정이라는 비난을 면키 어렵다는 지적이다.

더욱이 지난 전국지방선거를 앞두고 평화당 소속인 박 전 시장이 지역색이 강한 민주당 입당을 놓고 저울질 하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친분을 앞세운 손 의원에게 ‘민주당 공천’ 요구설까지 나온 상황이어서, 이번 검찰수사 결과가 지역 정가에 미칠 파문이 그치지 않을 전망이다.

목포문화연대 정태관 대표는 “당시 목포시민을 위한 공무원이 왜 손 의원만 따라 다니냐고 쓴 소리도 했는데 귀담아 듣지 않았다”며 “손 의원의 의도가 순수했다고 강변할 지 몰라도 방법이 잘못된 것은 사실”이라고 꼬집었다. 정 대표는 이어 “목포시도 권력을 가지고 있는 의원에게 정보를 주고 이익을 생각했다면 잘못된 행정”이라며 “공직자 신분으로는 공정하게 사업집행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익명을 요구한 지역 정치인 A씨는 “이번 검찰수사 발표는 그 동안 정치권에서 제기된 손 의원과 지인들의 이익으로 집결된 결과가 박 전 시장으로부터 시작됐다”며 “박 전시장의 야심과 손의원의 이익을 위한 의기투합의 결과”라고 지적했다.

반면 목포시 고위 공직자 B씨는 “검찰이 지적한 보안자료는 사업초기 시민들과의 공청회 등을 통해 작성한 자료이기 때문에 보안을 요하는 자료는 아니다”라며 “시 공직자들이 피해가 없어 다행이지만 앞으로 재판을 통해 시시비비가 가려질 것”이라고 밝혔다.

손 의원 투기의혹과 관련해 목포시가 편의를 제공했다는 검찰수사 결과에 시민들도 당혹스런 표정이다. “창피해서 못살겠다”, “평화당 후보였던 전 시장이 민주당 공천을 받으려고 했다는데 이거였어~”, “전 시장이 손 의원과 한패라니”, “목포시가 원인 제공을” 등 말들이 무성했다.

정의당 전남도당 여인두 사무처장은 “손 의원이 목포시가 제공한 정보를 가지고 부동산 투기를 했고, 의혹을 받았다면 시도 도의적인 책임을 져야 한다“며 “시가 이번 기회에 시민들에게 공개사과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목포시민 박모(59)씨도 “손의원과 관련해 목포시가 법적 문제로는 자유스럽다 할지라도 도시재생사업 지지부진 등 전국적으로 웃음거리가 됐다”며“이번 기회를 통해 기획력을 동원한 행정력을 보여줄 시기다”라고 말했다.

목포=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