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축구대표팀 환영행사가 17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가운데 선수들이 정정용 감독을 헹가레 치고 있다. 홍인기 기자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축구대표팀 환영행사가 17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가운데 고재현 선수의 삼행시에 정정용 감독과 코치들이 웃음보를 터트리고 있다. 홍인기 기자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남자 축구 사상 첫 준우승이란 역사를 쓴 젊은 태극전사들의 대장정이 서울광장에서 열린 환영 행사를 끝으로 마무리됐다.

대한축구협회는 17일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을 환영하는 행사를 열었다. 남자 축구 대표팀 역사상 FIFA 주관 대회 최고 성적을 올린 U-20 대표팀을 축하하는 자리였다.

이날 선수들은 '프라이드 오브 아시아(Pride Of Asia) 2019'란 문구가 적힌 티셔츠에, 목엔 U-20 월드컵 준우승 메달을 걸고 나왔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축구대표팀 환영행사가 17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가운데 정정용 감독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축구대표팀 환영행사가 17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가운데 정정용 감독과 코치, 선수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홍인기 기자

정 감독은 이날 자리를 가득 메운 팬들을 향해 "다시 한번 더 느끼는 것이지만 우리 성적은 대한민국 국민과 함께 낸 것"이라며 "임금이 있어서 백성이 있는 게 아니라 백성이 있어서 임금이 있는 것이다. 선수들이 있기에 제가 이 자리에 있다"고 말해 참석한 팬들로부터 큰 박수를 받았다.

이번 대회 최우수 선수에게 주어지는 골든볼을 수상한 이강인은 "내가 탄 상이 아니다. 한국과 폴란드에서 응원해주신 분들, 코칭스태프분들, 팀 동료들이 도와줘서 상을 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행사가 끝나갈 무렵 주장 황태현은 우크라이나전 패배로 정 감독을 헹가래치지 못했다고 아쉬웠다고 말하며 즉석에서 선수들과 함께 정 감독을 헹가래치기도 했다.

U-20 대표팀은 공식 행사 이후 이날 행사장을 가득 메운 팬들을 위해 사인과 사진 촬영 등을 마친 후 서울 광장을 떠났다.

홍인기 기자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축구대표팀 환영행사가 17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가운데 이상준 선수가 클론의 쿵따리샤바라 노래를 부르며 춤을 추고 있다. 홍인기 기자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축구대표팀 환영행사가 17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가운데 정정용 감독과 코치들이 선수들과 작별인사를 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축구대표팀 환영행사가 17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가운데 이강인 선수가 입장하자 시민들이 환호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축구대표팀 환영행사가 17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가운데 팬들이 손피켓을 들고 행사를 지켜보고 있다. 홍인기 기자
U-20월드컵 준우승 한국축구팀 환영행사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축구대표팀 환영행사가 17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가운데 선수들이 팬들에게 사인을 해주고 있다. 홍인기 기자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축구대표팀 환영행사가 17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가운데 '골든볼'의 주인공 이강인이 팬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홍인기 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