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선수들 다 쉬게 해달라” 댓글 반응 가장 많아
폴란드에서 열린 축구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 대표팀 정정용 감독과 이강인 등 선수들이 17일 오전 영종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해 환영행사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이라는 쾌거를 거둔 축구대표팀 환영 ‘카퍼레이드’ 행사가 취소됐다는 소식에 팬들이 “차라리 잘 됐다”는 반응을 보였다. 대장정을 마친 어린 선수들의 체력을 걱정하는 팬들의 ‘진심’이 담긴 여론이다.

대한축구협회는 17일 카퍼레이드 행사를 가지려다 취소했다. 16일 공지에선 “대신 포토타임 등 팬들과 함께할 수 있는 시간을 더 늘리겠다”고 밝혔다. 카퍼레이드 행사를 통해 정정용 감독과 선수들은 차에 타고 서울광장부터 광화문, 종각, 을지로입구 등을 거치며 시민들에게 인사하려던 계획이었지만, 축구협회가 도심 교통 통제 등 준비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고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팬들은 카퍼레이드 행사 취소 소식에 아쉬움 대신 “오히려 잘 됐다”며 “축하 받는 자리도 중요하지만, 선수들의 안전과 건강이 우선”이라는 의견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강조했다. 축구협회의 인스타그램 게시물 중 카퍼레이드 행사 취소 공지에 가장 인기가 많은 댓글은 “그냥 선수들 다 쉬게 해달라”는 의견이었다.

환영식 직후로 예정됐던 U-20 대표팀 카퍼레이드 행사가 취소됐다는 소식에 팬들은 "차라리 잘됐다"며 선수들의 체력을 걱정하는 의견을 드러냈다. 대한축구협회 인스타그램 캡처

이 밖에 팬들은 “요즘처럼 더운 날씨에 아이들(선수들) 돌아다니고 사람들 돌아다니면 더위 먹어서 힘들다”, 오자마자 힘든데 카퍼레이드는 안 된다”, “안 그래도 힘들고 피곤할 텐데 쉬게 해달라”며 선수들을 응원하는 메시지를 전했다.

17년 전 2002 한일월드컵 4강 신화를 달성한 당시 대표팀은 서울 강남 일대에서 카퍼레이드를 하며 시민들에게 인사한 바 있다. 한국 남자축구 사상 FIFA 주관대회 최고 성적을 거둔 U-20 월드컵 대표팀은 도심 카퍼레이드 대신 서울광장에서 팬들과 만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2002년 한일월드컵 대표팀이 강남일대에서 카퍼레이드를 하며 연도에 나온 시민들에게 손들어 답하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2002년 한일월드컵 대표팀이 강남일대에서 카퍼레이드를 하며 연도에 나온 시민들에게 손들어 답하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U-20 대표팀을 위한 환영 행사는 17일 낮 12시 서울광장에서 열린다. 행사는 정 감독과 선수들의 인터뷰, 팬들이 준비한 질문에 대한 응답, 팬들과 포토타임 이벤트 순서로 진행된다.

이정은 기자 4tmrw@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