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의 피의자 고유정이 지난 12일 제주 동부경찰서에서 제주지검으로 송치되고 있다. 제주=연합뉴스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고유정(36)이 의붓아들 A(4)군 사망 당일, 거주하던 아파트 온라인 커뮤니티에 아이들을 위한 입주 기념 행사를 제안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고씨의 의붓아들 의문사 사건을 수사 중인 청주 상당경찰서는 제주경찰청으로부터 고씨의 휴대전화와 컴퓨터를 넘겨 받아 분석한 결과, 고씨가 입주 1주년 기념 행사 공지에 이런 내용의 댓글을 단 것을 확인했다고 16일 밝혔다.

고씨는 A군이 숨진 날인 지난 3월 2일 새벽 “아파트에 영유아나 학생 자녀를 둔 분들이 많이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열었으면 좋겠다”며 “아이들이 좋아하는 솜사탕 이벤트와 바자회를 열었으면 한다”는 내용의 글을 남겼다. 경찰은 이런 고씨의 행적이 A군의 죽음과 연관성이 있는지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현재 제주청에서 넘겨 받은 고씨의 휴대전화 3대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2대를 정밀 분석 중이다. 특히 A군이 숨진 지난 3월 2일을 전후로 고씨가 주변인과 나눈 대화, 온라인 커뮤니티 작성 글, 검색 기록 등을 면밀히 들여다보고 있다. 경찰은 A군이 숨진 날을 기준으로 6개월 전 자료까지 복원해 고씨가 의붓아들 죽음과 관련된 기록을 남겼는지 분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고씨와 재혼한 현 남편 B(38)씨는 고씨가 자신의 아들을 숨지게 한 정황이 있다며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한 상태다. A군은 지난 3월 2일 오전 10시쯤 친아버지인 B씨와 잠을 자다가 숨진 채 발견됐다.

한덕동 기자 ddha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