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필터가 적용된 정보부 유사프자이 장관. AFP 연합뉴스

파키스탄의 한 정치인이 페이스북 라이브방송을 통해 공식 기자회견을 하던 중 '귀여운 고양이' 모습으로 변신해 화제가 됐다.

라이브방송을 연결하던 직원 실수로 고양이 필터가 적용된 것이다. 파키스탄 북서부 카이베르파크툰크와주의 정보부 장관인 샤우카트 알리 유사프자이가 '고양이 변신 사고'로 인기를 얻고 있다고 AFP통신과 현지 언론들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유사프자이는 집권당인 테흐리크-에-인사프(PTI) 소속 유력정치인 중 한 명으로, 지난 14일 기자회견을 열어 최근 지방정부가 내린 결정 사항들에 대해 진지하게 브리핑했다.

하지만, 갑자기 라이브방송 화면에 고양이 필터가 적용되면서 유사프자이 장관의 머리에는 분홍색 귀가, 볼에는 고양이 수염이 달린 모습이 생방송 됐다. 해당 모습은 곧바로 캡처돼 SNS를 통해 삽시간에 퍼졌다.

현지 네티즌 대부분은 "이번 기자회견으로 파키스탄 정치인들의 이미지가 긍정적으로 변했다"고 적는 등 웃음 섞인 반응을 보였으나 일각에서는 "어떻게 이런 실수를 하느냐"고 지적했다.

이에 PTI당 소셜미디어팀은 공식 입장을 통해 "인간적인 실수로 고양이 필터가 켜졌다"며 "앞으로 다시는 이런 실수가 없도록 필요한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시민들이 고양이 필터가 적용된 유사프자이 장관 라이브 방송을 보고 웃고 있다. AFP 연합뉴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