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에서 이강인이 전반 패널티 킥을 성공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이 전반 초반 이강인(18ㆍ발렌시아)의 페널티 킥 선제골로 앞서나갔다.

한국 20세 이하(U-20) 대표팀은 16일(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에서 전반 5분 터진 이강인의 선제골로 1-0으로 리드를 잡았다.

전반 3분 김세윤(20ㆍ대전)이 오른쪽 측면을 돌파를 시도하던 중 다닐로 베스코로바이니(20ㆍMKF젬플린)의 태클에 걸려 넘어졌고, 주심은 비디오판독(VAR) 결과 페널티 박스 안에서 반칙이 벌어졌다고 판단해 페널티 킥을 선언했다.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에서 이강인이 전반 패널티 킥을 성공한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키커로 나선 이강인은 침착하게 골키퍼 안드리 루닌(20ㆍ레가네스)를 속이고 오른쪽 구석으로 차 넣으며 선제골을 넣었다. 대표팀이 1-0 리드를 끝까지 지켜 우크라이나를 꺾으면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처음으로 FIFA 주관대회 우승기록을 세우고, 나아가서는 아시아 최초의 우승팀이 된다.

우치(폴란드)=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