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충원 추도사… 여야 5당 대표도 조사 낭독 영면 기원 
 이해찬 “불굴의 의지 감동” 황교안 “여성인권 길 열어” 
이희호 여사의 운구차량이 14일 오전 서울 마포구 동교동 사저를 떠나 국립서울현충원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5당 대표가 이희호 여사의 사회장 추모식에 참석해 고인의 영면을 기원했다.

문 의장은 14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엄수된 이 여사의 사회장 추모식에서 “이 여사는 아내와 영부인이기 이전에 이미 시대를 앞서갔던 선구자였고, 시대의 흐름을 읽어냈던 지도자였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당신께선 불모지와 같았던 이 땅에서 제1세대 여성 운동가로 활동하셨다. 대한민국 여성운동의 씨앗인 동시에 뿌리였다”고 평가했다.

문 의장은 이 여사가 민주화 운동의 어머니로서 존경 받기에 부족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이 여사는 한평생 민주주의 운동가였다. 1971년 대선에서 '만약 남편이 대통령이 돼 독재하면 제가 앞장서서 타도하겠다'는 다짐은 민주주의를 향한 강한 신념과 확신의 상징이었다"며 “여사님은 김대중 대통령님과 함께 엄혹한 시절을 보내며 상상할 수 없이 가혹한 시련과 고난, 역경과 격동의 생을 잘 참고 견디셨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마지막 유언마저도 '국민을 위해,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하겠다'고 하셨다”며 “그 뜻을 이루기 위해 남아있는 우리들의 몫이 이제 시작됐다. 뼈를 깎는 각오로 그 꿈을 완성하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 쏟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문 의장은 “선거 기간이면 지원 유세를 오셔서 '아들 같은 문희상, 조카 같은 문희상'을 도와달라고 호소했다"며 “아마도 80년대 '새끼 빨갱이' 소리를 들으며 정권의 핍박을 받으며 접경지역 선거구에서 뛰던 저를 많이 안쓰러워하셨던 것 같다. 그런데 여사님, 그때 저는 행복했고 지금도 후회 없다”고 회상했다.

여야 5당 대표는 문 의장의 추도사에 이어 조사를 낭독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제가 1980년 김대중 전 대통령이 사형 선고를 받았을 때 불굴의 의지로 그 위기를 헤쳐나가는 여사님의 모습을 보고 깊은 감동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동교동에서 아침마다 당직자들에게 따뜻한 밥과 맛있는 반찬을 챙겨주시던 모습이 기억 난다. 이제 영원한 동지였던 김 전 대통령과 함께 영면하시길 바란다”고 기원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 여사님의 삶은 그 자체로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역사”라며 “일평생 오롯이 민주주의와 인권수호의 길을 걸으셨던 이희호 여사님 영전에 깊이 머리 숙여 애도의 말씀을 올린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여사님의 발자취를 따라 대한민국 여성인권의 길이 열려왔다. 여사님의 뜻을 깊이 새겨 국민 행복과 나라의 평화를 위해 마음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김 전 대통령의 동반자를 넘어 선각자였던 여사님이 쓰신 역사는 영원히 빛나며 대한민국의 미래를 밝혀줄 것”이라며 “이제 하나님과 사랑하는 동반자 곁에서 영면하기를 기원한다. 새로운 역사의 새로운 페이지는 저희가 쓰겠다”고 말했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이희호 여사님을 여사님이라 부르지 않고 선생님이라고 부르겠다”며 “선생님께서 우리 국민에게 두루 씨앗을 남겨주셨다. 저도 작은 씨앗 하나 가슴에 품고 키워 후배들에게 나눠주고 싶다”고 밝혔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국민을 위해, 민족의 평화통일을 위해 하늘에서 기도하겠다는 여사님의 유언을 영원히 기억하겠다”며 “일생에 걸쳐 헌신한 평화와 인권, 민주주의 길을 굳건히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