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격자 평균 연령 28.1세… 20대 73%, 30대 23%, 40대 3% 순

인사혁신처는 2019년 국가공무원 9급 공개경쟁 채용시험 최종 합격자 5,067명을 사이버국가고시센터(gosi.kr)에 12일 발표했다.

여성 합격자는 전체 합격자의 57.4%인 2,907명으로 1996년 집계를 시작한 이래 최대 비율을 기록했다. 9급 시험의 여성 합격자 비율은 1996년 33.2%에 불과했으나 2005년 43.9%, 2015년 51.4%로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으며 이번에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이번 9급 합격자의 평균연령은 28.1세로 지난해(28.3세)보다 소폭 낮아졌다. 연령대별로는 20∼29세가 73.1%(3,705명)로 가장 많았고, 이어 30∼39세 23.3%(1,179명), 40∼49세 3.2%(160명), 50세 이상 0.3%(18명), 18∼19세 0.1%(5명) 순이었다.

양성평등 채용목표제의 적용으로 교육행정, 직업상담, 출입국관리, 일반토목 등 14개 모집 단위에서 남성 38명과 여성 24명 등 총 62명이 추가 합격했다. 2003년 도입된 양성평등 채용목표제는 어느 한쪽 성별의 합격자가 합격예정 인원의 30%(검찰직은 20%) 미만이면 해당 성별의 응시자를 추가 합격시키는 제도다.

모집 분야별로는 행정직군에서 4,396명, 기술직군에서 671명 합격했고, 이 중 장애인 구분 모집에 263명, 저소득층 구분 모집에 133명이 합격했다.

올해 9급 공채 시험에서는 지난 4월 6일 치러진 필기시험에 15만4,331명이 응시해 6,914명이 합격했다. 이어 5월 26일부터 6월 1일까지 치러진 면접 시험에 6,495명이 응시해 선발예정 인원 4,987명 대비 1.3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최종 합격자는 13∼17일 사이버국가고시센터에 채용 후보자 등록을 해야 한다. 미등록자는 임용 포기자로 간주된다.

배성재 기자 passio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