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산업 혁신 전략은 이달 발표…“추경 통과 지연 피해 국민들에게 돌아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17차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2일 “2022년까지 5대 소비재 산업 수출액 350억달러(약 41조원)를 목표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17차 경제활력대책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농수산식품, 생활용품, 화장품, 의약품, 패션의류 등 5대 소비재 산업을 수출동력으로 육성해 수출활력 제고 돌파구를 마련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이에 따라 5대 소비재에 대한 수출보험 우대지원 규모를 지난해 4조8,000억원에서 8조원으로 늘리고, 15개 소비재 브랜드를 ‘K-프리미엄 브랜드’로 선정해 지원하기로 했다. 또 소비재 수출기업의 인증ㆍ통관상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무역협회에 해외인증 지원 데스크를 설치해 수출을 뒷받침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소비재 수출 활성화 방안 이외에 플랫폼 경제 활성화 방안, 서비스 산업 혁신 전략에 대해서도 함께 논의했다. 정부는 플랫폼 경제 활성화를 위해 △데이터 △인공지능(AI) △수소 등 3대 플랫폼 산업과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혁신인재 양성 계획을 추진하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기존 산업 혁신, 신사업 창출, 삶의 질 제고에 파급효과가 큰 분야를 중심으로 융복합 선도사례를 발굴해 8월 중 구체적인 방안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비스 산업 혁신 전략으로는 △제조-서비스업간 차별 해소 △핵심규제 혁파 △연구개발(R&D) 확대 등을 포함한 종합적인 전략을 마련해 이달 중 발표할 예정이다.

홍 부총리는 이날 발표된 5월 고용동향에 대해 “취업자 수가 당초 목표인 15만명을 상당폭 상회한 평균 20만명에 가까운 증가세를 보이고, 청년고용 개선세도 두드러지고 있다”면서도 “핵심 계층인 30~40대와 제조업 고용 감소세, 대외 불확실성 확대 등 고용관련 여건을 예의주시하겠다”고 말했다.

정부가 지난 4월 제출한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과 관련해서는 “국회에 제출한 지 50일이 다 돼 가는 추경안을 아직 심사일정조차 잡지 못하고 있다”며 “국민안전 확보, 위기지역 지원, 경제활경 뒷받침, 민생경제 개선을 위해 편성된 추경안 통과가 늦어지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들에게 돌아간다”고 강조했다.

세종=박세인 기자 san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