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홍만이 10일 오후 서울 화곡동 KBS 아레나 홀에서 열린 '엔젤스파이팅 챔피언십(AFC) 12' 무제한급 입식 스페셜 매치에서 헝가리의 다비드 미하일로프에게 펀치를 허용하고 있다. AFC 제공

파이터 최홍만(39)이 1분도 못 버티고 허무하게 쓰러졌다.

최홍만은 10일 서울 화곡동 KBS 아레나 홀에서 열린 ‘엔젤스파이팅 챔피언십(AFC) 12’ 무제한급 입식 스페셜 매치에서 헝가리의 다비드 미하일로프에게 1라운드 49초 만에 KO패했다. 최홍만은 전날 계체에서 150㎏의 육중한 몸무게를 자랑했다. 미하일로프도 키 195㎝, 몸무게 110㎏으로 거구였지만 최홍만과 비교하면 체격 차이가 현격했다.

최홍만은 신체적인 이점을 최대한 활용하기 위해 미하일로프와 거리를 유지하려고 했지만 뜻대로 되지 않았다. 미하일로프에게 큰 펀치에 이어 니킥을 허용하며 충격을 받은 최홍만은 이후 가드가 열리면서 소나기 펀치를 얻어맞고 그대로 무너졌다. 주심이 10 카운트를 셌지만 최홍만은 일어서지 못했고, 그대로 KO패로 경기가 끝났다.

최홍만은 1년 7개월 만의 국내 복귀전에서 팬들에게 화끈한 경기를 보여드리겠다며 굳은 각오로 나섰지만 아무것도 해보지 못하고 패했다. 그는 2017년 11월 AFC 05 대회 입식격투기 무제한급 경기에서 일본의 베테랑 파이터 우치다 노보루에게 심판 전원 일치 판정승을 거둔 이후 승리가 없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