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외할머니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고 달아났던 19살 대학생 손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군포경찰서는 존속살해 혐의로 A 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2일과 이날 새벽 사이 경기도 군포시 자택으로 하룻밤을 보내기 위해 찾아온 외조모 B(78) 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장소는 A 씨가 부모와 함께 사는 집으로, 마침 사건 당시 A 씨의 부모는 집을 비운 상태였다.

A 씨 부모는 3일 오전 10시 20분께 집으로 돌아와 A 씨의 방안에서 숨진 B 씨의 시신을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숨진 B 씨는 전날 이 집을 방문해 하룻밤을 묵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집 안에 있던 피해자의 외손녀 A 씨를 용의자로 특정하고 동선을 추적, 신고 접수 4시간여 만에 군포의 길거리에서 A 씨를 붙잡았다.

경찰은 A 씨가 이날 오전 4시 30분께 집을 나서는 모습이 담긴 CCTV 영상을 토대로 A 씨가 지난 2일 저녁부터 이날 새벽 사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범행에 사용된 흉기는 사건 발생 전 A 씨가 미리 구매한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경찰은 계획범죄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 중이다.

A 씨는 범행 후 자신의 휴대전화를 물에 빠뜨린 뒤 외조모의 휴대전화를 갖고 집을 나선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 A 씨는 범행 동기에 대해 진술하지 않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A 씨는 정신병력이나 관련 치료를 받은 적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범행 동기와 계획범죄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