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일 정상회담 모두발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7일 도쿄 영빈관에서 미일 정상회담 이후 워킹 런치를 함께 하기 전 악수하고 있다. 도쿄=AP 연합뉴스

일본을 국빈 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7일 미일 정상회담에서 무역협상과 북한 문제 등을 논의했다. 일본 언론에선 두 정상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미일 간 긴밀한 연대를 재확인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도쿄(東京) 모토아카사카(元赤坂)에 위치한 영빈관에서 열린 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군사, 무역, 북한에 대해 논의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 문제도 진전을 이루고 있다”며 “북한은 오랜 기간 로켓을 발사하지 않았고 핵 실험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점에서 관련 활동은 매우 적다”며 “북미 간에는 경의가 있다”고 말했다. 최근 잇단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를 의식한 듯 “최근 매우 작은 활동만이 행해지고 있지만 우리는 다음에 무엇이 일어날지 주의 깊게 보고 있다”고 했다.

그는 “내가 취임했을 때는 미사일 발사가 반복되고 핵 실험도 이뤄져 가장 긴장이 높아졌다”며 “최근 2년간 많은 변화를 볼 수 있었고 앞으로 건설적인 일이 이뤄지느냐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이란에 대해선 “아베 총리가 이란과 좋은 관계를 구축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는 만큼 어떻게 될지 보고 싶다”며 “이란도 우리와 대화하고 싶어하는지 모르지만, 우리도 이란이 대화할 용의가 있다면 그렇게 하고 싶다”고 했다. 아베 총리는 전날 트럼프 대통령과의 회동에서 다음달 이란 방문을 추진 중에 있는 만큼 미국과 이란 간 중재 의사를 밝혔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이날 보도했다.

그는 미일 간 무역 불균형을 강조하면서 일본을 압박했다. 그러면서 “8월에 큰 발표가 있을 것이다. 무역 불균형을 시정하고 싶다”고 했다. 이어 “일본은 미국에서 많은 사업을 하고 있어 미국의 일본에서의 사업도 그(수준)에 따라야 한다”고 덧붙였다. 전날 미일 무역협정 체결을 둘러싼 합의를 7월 일본 참의원 선거 이후로 유예하겠다고 밝힌 데 이어 이번엔 8월이란 시점을 언급한 것이다.

대일무역 적자와 관련, 무기 구매 요청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세계에서 최고의 무기를 생산하고 있으며 일본은 그것을 필요로 한다”며 “일본은 거의 모든 무기를 미국에서 구입하고 있기 때문에 무역적자 해소로 이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