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직장인들이 첫 취업 후 10년 동안 4번 정도 회사를 옮긴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유는 연봉에 대한 불만이 가장 많았다.

27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최근 직장인 1,322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한 결과 '직장 생활을 시작한 이후 이직한 경험이 있느냐'는 질문에 응답자 84.6%가 '있다'고 답했다. 성별로는 여성(88.5%)의 이직 경험이 남성(78.0%)보다 많았다.

경력 연차와 평균 이직 횟수는 대체로 비례했으며, 경력 10년차 직장인의 경우 평균 4.0회 직장을 옮긴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010년 같은 조사 당시(평균 2.9회)보다 한 번 정도 늘어난 것이다.

특히 경력 1년차 직장인 가운데서도 이직 경험이 있다는 응답 비율이 64.7%에 달했다. 이들의 이직 횟수는 평균 1.2회로 2010년 조사 때(0.9번)보다 더 많았다.

이직을 결심하는 이유로는 '연봉에 대한 불만'을 꼽은 응답자가 47.0%로 가장 많았으며, '상사에 대한 불만'(28.0%)과 '복지제도에 대한 불만'(27.0%)가 뒤를 이었다.

남상욱 기자 thot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