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gure 1고양시 창릉지구 개발구상안

정부의 추가 3기 신도시 추진에 고양 창릉지구 주민들이 대책위를 꾸며 대응에 나섰다.

경기 고양 창릉지구 용두동 동산동 주민대책위원회(대책위)는 24일 신도농협 농기계 보관창고에서 주민대책위원회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주민대책위원회는 국토교통부가 지난 7일 고양시 창릉동, 용두동, 화전동, 동산동 일대를 3기 신도시로 지정하자, 이에 대한 대응책 마련을 위해 구성됐다. 주민들은 그간 그린벨트 해제 추진위원회를 꾸려 활동해오다 일대가 '3기 신도시'로 지정되면서 대책위로 전환했다.

대책위는 “고양 창릉신도시(813만㎡) 전체 사업지구 중 약 97%가 개발제한구역으로 지정되어 있고, 이 중 1, 2등급 비율은 76%에 달한다”며 “약 50년간 그린벨트로 묶여있어 주민들은 재산권 행사도 제대로 한번 해보지도 못한 채 수천만원의 이행강제금만 납부해왔다”고 토로했다.

노명철 대책위원장은 “주민들은 그 동안 수 차례 국토교통부, 고양시 등을 방문해 이 일대의 개발제한구역의 해제를 지속적으로 요구했으나 거부당했다”며 “정부가 필요할 때만 그린벨트 풀어서 개발하려 한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향후 보상과정에서 그간 수집해온 자료를 토대로 하고, 법률전문가의 자문을 받아 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