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72회 칸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칸에서 21일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과 출연배우(배우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들이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 칸=EPA연합뉴스

제72회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돼 찬사를 받은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전 세계 192개국에 판매됐다. 앞서 박찬욱 감독의 영화 ‘아가씨’(2016)가 176개국에 판매됐는데, ‘기생충’이 이 기록을 뛰어넘어 한국 영화 해외 수출 기록을 새로 썼다.

‘기생충’ 배급사 CJ ENM은 “‘기생충’이 북미, 유럽, 남미, 아시아, 중동 등 192개국에 판매됐다”며 “이로써 CJ ENM이 한국 영화 해외 판매 실적 1, 2위를 모두 보유하게 됐다”고 24일(현지시간) 밝혔다.

‘기생충’이 한국에서도 아직 개봉 전이라 흥행 성적이 나오지 않았음에도 연내 개봉을 확정 지은 국가도 많다. 한국에서 30일 개봉한 이후 프랑스(6월 5일), 홍콩ㆍ마카오(6월 20일), 싱가폴ㆍ말레이시아ㆍ브루나이(6월 27일), 대만(6월 28일), 베트남(6월 중), 체코ㆍ슬로바키아(8월 초), 북미(11월 22일), 헝가리ㆍ이탈리아(12월 중) 등에서 차례로 개봉할 예정이다.

제72회 칸국제 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칸에서 ‘악인전’의 이원태 감독과 배우 마동석, 김성규, 김무열이 23일(현지시간) 열린 포토콜 행사 참석했다. 칸=EPA연합뉴스

올해 칸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초청된 영화 ‘악인전’도 눈에 띄는 성과를 거뒀다. 앞서 104개국에 선판매된 데 이어 칸영화제 필름마켓에서 추가로 70여개국에 팔렸다. ‘악인전’ 수출국은 총 174개로, 남미 40개국, 동유럽 15개국 등이 포함됐다. 배급사 키위미디어그룹은 “영국의 경우 5개 배급사가 판권 확보를 위해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고 전했다.

칸=김표향 기자 suza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