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르비아 베오그라드 알렉산더 리치홀에서 열린 2019 국제배구연맹(FIVB) 배구 네이션스 리그(VNL) 예선 4조 조별 리그 2차전 세르비아와 경기하고 있다. 베오그라드=신화 뉴시스

여자배구 국가대표팀이 2020년 도쿄 하계 올림픽을 향한 첫 시험무대인 2019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1주차 일정을 3연패로 마쳤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4일(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알렉산더 리치홀에서 열린 대회 예선 1주차 4조 3차전에서 세계랭킹 7위의 강팀 네덜란드에 세트 스코어 0-3(18-25 21-25 18-25)으로 패했다. 터키(세계 12위)와 세르비아(세계 1위)에 이은 3경기 연속 패배다. 한국의 네덜란드 상대 통산 전적은 10승 9패가 됐다.

한국은 장신의 네덜란드를 맞아 세터 이다영(현대건설)의 빠른 토스를 바탕으로 중앙과 전후좌우의 다양한 공격을 시도했다. 한국에는 분명히 기회가 있었지만, 결정적인 고비마다 서브 리시브가 버텨주지 못했고, 이는 뼈아픈 연속 실점으로 이어졌다. 범실과 블로킹, 서브에서 모두 네덜란드에 밀렸다. 한국은 김희진이 11점으로 팀 내 최다 득점을 올렸고, 표승주가 10점으로 그 뒤를 이었다.

VNL 1주차 일정을 마감한 한국은 중국과 마카오로 무대를 옮겨 2주차 경기에 나선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