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광진구 A중학교 학생들은 지난해 9월 교실에 포스트잇을 붙여 일부 교사들의 성희롱 발언을 폭로했다. A중학교 스쿨미투 트위터 캡쳐

수업 중 학생들에게 성적 수치심을 주는 발언을 일삼다 지난해 ‘스쿨미투(#MeToo)’로 폭로된 중학교 남성 도덕교사가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동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 신은선)는 서울 광진구 A중학교 도덕교사 최모(58)씨를 아동학대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 혐의로 지난 17일 불구속 기소했다고 23일 밝혔다.

최씨는 A중학교에서 근무한 1년 6개월간 수업 중 학생들에게  “여자는 아프로디테처럼 이쁘고 쭉쭉빵빵해야 한다”고 말하거나 “내 무릎 위에 앉으면 수행평가 만점 줄게”라고 발언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남자들은 숙제를 안 해오면 딱밤을 때리지만 여자들은 뽀뽀를 할 거다”라는 말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씨의 부적절한 발언은 지난해 9월 학생들이 만든 ‘스쿨미투’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폭로됐다. 이 학교 재학생과 졸업생들은 학교 교무실과 미술실 등 곳곳에 포스트잇을 붙이며 항의했다. 사건을 수사한 경찰은 최씨가 성희롱에 해당하는 말을 했다고 결론짓고 지난 1월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