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경찰개혁의 성과와 과제'를 주제로 한 당정청 협의회에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왼쪽부터),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민갑룡 경찰청장이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23일 “뜨거웠던 사람, 소탈했던 사람, 매력적인 사람이었던 노무현 전 대통령의 명복을 재차 빈다”며 서거 10주기를 맞아 노 전 대통령을 추도했다.

조 수석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바보 노무현, 기득권 동맹과 온몸으로 부딪치며 ‘실용주의적 진보’의 길을 열어나간 열혈남아였다. 우리가 그를 잊지 않는 한 그는 살아 있다”고 글을 올렸다.

조 수석은 자신이 주도하고 있는 사법개혁 등에 ‘노무현 정신’이 깃들여 있다는 점도 언급했다. 조 수석은 “권력기관 개혁, 지방분권과 균형발전, 시장 존중과 복지 강화, 남북평화와 공영 등은 그가 혼신의 노력을 기울여 이루고자 한 과제였다. 우리가 이 과제를 계속 추진하는 한, 그는 살아 있다”고 강조했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23일 서거 10주기를 맞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해 "바보 노무현, 기득권 동맹과 온몸으로 부딪치며 '실용주의적 진보'의 길을 열어나간 열혈남아였다"며 "우리가 그를 잊지 않는 한 그는 살아 있다"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추모글을 올렸다. 조국 수석 페이스북 캡처=연합뉴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