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다저스 훌리오 유리아스. 연합뉴스

LA 다저스의 훌리오 유리아스(22)가 8일 만에 팀에 복귀했다.

AP통신은 22일(한국시간) 다저스 구단이 유리아스의 복귀를 공식 발표했다고 전했다. 유리아스 대신 메이저리그에 올라왔던 외야수 카일 갤릭은 다시 마이너리그 트리플 A팀 오클라호마시티로 내려갔다. 유리아스는 현지시간으로 지난 13일 저녁 미국 로스앤젤레스 시내 쇼핑몰 주차장에서 말다툼을 벌이다 여자친구를 밀어 넘어뜨린 혐의로 체포됐다. 당시 다수의 목격자는 유리아스가 손으로 밀쳐 쓰러뜨렸다고 증언했으나 피해자인 여자친구는 유리아스와 단순히 말다툼만 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유리아스는 보석금 2만 달러를 내고 풀려났으나 메이저리그 규정에 의해 7일간 행정 휴직 처분을 받고 커미셔너 사무국 조사를 받았다. 유리아스는 행정 휴직 기간이 완료돼 다저스에 합류했으나 커미셔너 사무국은 조사를 계속 진행해 징계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유리아스는 올 시즌 선발과 불펜을 오가며 2승 2패 2세이브, 평균자책점 3.18을 기록했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