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오후 충남 서산시 한화토탈 공장 내 옥외 탱크에서 유증기가 치솟고 있다. 독자제공=연합뉴스

환경부 금강유역환경청(금강청)은 17∼18일 충남 서산시 한화토탈에서 발생한 유증기 유출 사고 현장을 관계기관과 합동 조사해 위반 사항이 확인되면 규정에 따라 처분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금강청은 이번 사고를 화학물질이 새어나간 화학 사고로 판단하고 있다. 이에 따라 업무상 과실이 있는지, 화학물질관리법에 근거해 화학사고 즉시신고를 이행했는지 조사하기로 했다. 금강청은 정확한 사고 원인과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22일 충남 서산시 서산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에서 고용노동부, 한국환경공단, 서산시 등이 참여하는 합동조사반 회의를 열어 조사대상과 조시시기, 일정 등을 협의한다. 이르면 23일부터 사고 현장을 조사할 예정이다. 지역주민들의 건강ㆍ재산상 피해여부를 조사하기 위해 서산시의 추천을 받아 시민단체 관계자, 주민 등을 조사에 참여시키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현재 한화토탈 사고 탱크는 서산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 직원들이 상주하며 감시ㆍ관리하고 있다. 금강청은 “사고 당시 탱크 온도가 섭씨 100도 이상으로 상승했지만, 소화 약제 주입 등으로 현재는 38.7도까지 내려갔다”며 “추가 반응은 없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금강청은 사고 물질의 안정적 처리를 위해 탱크 온도가 30도 이하로 내려갈 때까지 자연 냉각한 뒤 사고 현장의 잔해를 수거해 소각하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21 오전 9시까지 주민과 근로자의 건강 검진 횟수는 총 703건으로 집계됐으며 입원 환자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