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사스 추신수가 21일 시애틀과 홈경기에서 1회말 좌전안타를 치고 있다. 알링턴=AP 연합뉴스

추신수(37ㆍ텍사스)가 연일 장타를 터뜨리며 타격감을 가파르게 끌어올리고 있다.

추신수는 21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파크에서 열린 시애틀과 홈경기에 1번 좌익수로 선발 출전, 2루타를 포함해 5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으로 활약했다. 전날 경기에서도 홈런과 2루타를 터뜨렸던 추신수는 최근 부쩍 늘어난 비거리를 자랑하고 있다. 시즌 타율도 종전 0.293에서 0.296(162타수 48안타)으로 올려 3할에 근접했다. 타점은 19개째다. 또 추신수는 11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이어가며 출루율(0.397)도 4할에 다가섰다. 시애틀의 추격을 10-9로 뿌리친 텍사스는 2연승을 올리며 시즌 22승23패가 됐다.

추신수는 1회말 첫 타석에서 시애틀 선발 마이크 리크의 초구 싱커를 공략해 좌전 안타를 친 뒤 좌익수 도밍고 산타나가 타구를 더듬는 사이 2루까지 진루했다. 이어 대니 산타나의 우전 적시타 때 홈을 밟았다. 4회말 1사 2루에서는 좌익수 왼쪽에 떨어지는 2루타로 2루 주자 로널드 구스만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